일상

2년차 집 꾸미기 결과물

2016년 06월 결혼 후 독일 출국 2018년 06월 한국 귀국 할때 저희 통장에 350만원 남았을 때만 해도 아찔했었다… 서너달 처갓집에 얹혀 살면서 그해 8월에 둘다 취업하고…. 10월에 전세 대출로 25평 살다가 2년이 지난 어는 날 꿈이야기 아내 말에 아파트 부동산에 가니 전세 안고 1억8천9백만원에 35평 아파트가 있다는 말 듣고 곧바로 계약! 턱없이 부족한 자금은 보금자리론에서 70% 대출.  인테리어 부족한 비용은 카카오 대출 3개. 그렇게 해서 6개월후 당시 전세살던 분이 나가고 입주하면서 인테리어 거의 2천만원 정도 들여서 했고… 약 2년이 지난 현재에 와서야 어느 정도 맘에 들게 꾸미기가 끝났네요…..

인테리어

인테리어 마무리

거의 2주하고도 3일.그리고 아직도 자질구레한것들이 남아있지만 그래도 95% 이상 마무리가 되서이사까지 무사히 마무리 지었다.3일휴가와 주말 2일 합쳐 5일간 와이프와 둘이 아침나절부터 자정까지 쓸고 닦고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곳곳에 남아있는 도배풀이나 그런것들이 눈에 거슬리기는 하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도 행복하다.생각으로만 그려왔던 것의 95%까지는 완성이 되어서 너무 좋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8일차

역시 쉽지 않다.타일이 부족하고, 생각해났던 장판이 품절이고, 뭔가 어긋나고, 문 크기가 작고, 크고, 색깔이 맘에 안들고 ㅋㅋㅋㅋ결국엔 붙어있던 타일에 덫방으로 색깔을 바꾸는 부분도 생겨나고, 떼어내고 다시 붙이는 곳도 생겨났다 . 역시 뭐 하나 쉽게 되는게 없다.하지만 인테리어 사장님을 잘 만나 상의 하면서 꾸역 꾸역 하나 하나씩 해결해 나가는게 재밌다. 완벽하지 않은 사람들이니 이렇게 서로 대화 하면서 해결해 나가니 이 얼마나 좋지 아니한가!!!! 드디어 부엌 창문에 유리창이 달렸다. 재질이 원목이었으면 더 없이 좋았겠지만…그래도 이만큰이라도 깔끔하니 좋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4일차

그간 좋지 않았던 날씨가 간만에 좋았다. 태풍은 물러갔고, 하늘은 파랗고, 햇살은 따사롭게 싸늘하고, 공기는 깨끗하고, 모든게 좋았더라. 물론 또 하나의 거대한 태풍이 스물스물 올라오고 있지만 잘 비켜가리라.집엔 타일과 변기등 기본 기자재들이 한껏 올려져 있었다.이제 주말이 지나고 7일(월)엔 가장 시끄러운 바닥공사를 끝내고 본격적으로 새단장을 한다고 한다.뭔가 집이 새옷을 입어 가는 것이다.잘됬으면 좋겠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3일차

부엌에 나있는 창문의 샷시를 모두 제거해버렸더라.애초엔 그걸 시트지질을 할까 말까 하시더니 뜯다 보니 이건 답이 아닌가 싶었나 보다.아예 새것으로 교체!!!! 화장실벽에 남아있던 타일도 모두 제거 완료. 이제 다음주 월요일에 바닥 공사하면서 나머지 바닥 타일들도 모두 제거될듯하다. 다용도실에 있던 낡은 서랍들도 모두 제거됬고, 작은방 베란다에 대충 붙여져 있던 두껍기만 한 스티로픔도 모두 제거되었다. 태풍이 ….거대한 태풍이 올라오고 있다는데 내심 걱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