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 사랑 나라 사랑

지금이야 역변해서 누군지도 모를 얼굴.

태어나 아이가 이렇게 사랑스러운 존재인지 알게해준 조카님.

어느세 이제 스무살 대학생이 되어버렸지만 언제까지 이 모습으로 기억한다.

이 못생긴 얼굴이 그때는 왜 그렇게 천사같이 귀여웠을까.

어머니 밀씀대로 ‘내 뼈를 갈아서 먹이더래도 사랑해줄수 있는 존재’ 그것인거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