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2년차 집 꾸미기 결과물

2016년 06월 결혼 후 독일 출국 2018년 06월 한국 귀국 할때 저희 통장에 350만원 남았을 때만 해도 아찔했었다… 서너달 처갓집에 얹혀 살면서 그해 8월에 둘다 취업하고…. 10월에 전세 대출로 25평 살다가 2년이 지난 어는 날 꿈이야기 아내 말에 아파트 부동산에 가니 전세 안고 1억8천9백만원에 35평 아파트가 있다는 말 듣고 곧바로 계약! 턱없이 부족한 자금은 보금자리론에서 70% 대출.  인테리어 부족한 비용은 카카오 대출 3개. 그렇게 해서 6개월후 당시 전세살던 분이 나가고 입주하면서 인테리어 거의 2천만원 정도 들여서 했고… 약 2년이 지난 현재에 와서야 어느 정도 맘에 들게 꾸미기가 끝났네요…..

인테리어

인테리어 마무리

거의 2주하고도 3일.그리고 아직도 자질구레한것들이 남아있지만 그래도 95% 이상 마무리가 되서이사까지 무사히 마무리 지었다.3일휴가와 주말 2일 합쳐 5일간 와이프와 둘이 아침나절부터 자정까지 쓸고 닦고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곳곳에 남아있는 도배풀이나 그런것들이 눈에 거슬리기는 하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도 행복하다.생각으로만 그려왔던 것의 95%까지는 완성이 되어서 너무 좋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12일째

도배, 장판 그리고 전등을 달고 나니 이제야 뭔가 인테리어를 한 기분이 난다.벌써 12일째. 코로나 때문에 거의 오전 시간은 재택수업이네 뭐네 해서 작업을 못하니 오후 4시간여만 중점적으로 작업을 해서 공사기간이 하염없이 길어지고, 퀄리티도 썩 맘에 들진 않지만 그나마 인테리어 사장님을 잘 만나서 신경 많이 써주셔서 이만큼 나온것 같다. 전등 달면서 알았지만 이케아에서 구입한 전등에 부품이 하나 없어서 부랴 부랴 기흥 이케이아 달려가서 교환해서 왔다. 이케아 전등을 우리나라 전기업자들은 극혐한다고 한다.자주 사용하던 전등이 아닌 외산 전등이라 익숙하지도 않을 뿐더러 뭔가 부품도 사야하고 뭔가 모르게 이상한가 보다.전기업자가 ‘쓸데없는 이런 전등을 사와서~’ 라고 하는데 순간 싸커킥을 날릴뻔 했다.와이프가 고르고 골라서 사온 것을 그렇게 치부하다니….아우…

인테리어

인테리어 9~11일차

벌써 인테리어 시작한지 9일이 지나 주말까지 일해서 11일차가 훌쩍 지나갔다.가장 큰 관심거리였던 나의 부엌이 완성이 되고, 새하얀 집으로 바뀌기 시작했다.방문들을 하얀색으로 시트지를 발랐고, 기존에 있던 체리색 몰딩도 모두 새하얀 시트지로 커버했다. 일요일인 오늘은 도배도 했다.작업해주신 모든 분들이 정말 하나같이 프로페셔널 하셨다.현재 일요일 오후 11시가 지나가려 하는데도 우리의 일정이 촉박하다며 작업 해주시는 분도 계신다….ㅠㅠㅠㅠㅠ 하….이번 리모델에 참여해주신 분들 한분 한분들이 정말 너무 고맙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8일차

역시 쉽지 않다.타일이 부족하고, 생각해났던 장판이 품절이고, 뭔가 어긋나고, 문 크기가 작고, 크고, 색깔이 맘에 안들고 ㅋㅋㅋㅋ결국엔 붙어있던 타일에 덫방으로 색깔을 바꾸는 부분도 생겨나고, 떼어내고 다시 붙이는 곳도 생겨났다 . 역시 뭐 하나 쉽게 되는게 없다.하지만 인테리어 사장님을 잘 만나 상의 하면서 꾸역 꾸역 하나 하나씩 해결해 나가는게 재밌다. 완벽하지 않은 사람들이니 이렇게 서로 대화 하면서 해결해 나가니 이 얼마나 좋지 아니한가!!!! 드디어 부엌 창문에 유리창이 달렸다. 재질이 원목이었으면 더 없이 좋았겠지만…그래도 이만큰이라도 깔끔하니 좋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7일차

이제 작업한지 7일차.나의 주 생활터가 될 주방 타일이 드디어 붙여졌다.정말 이쁘다.독일 신혼집의 주방과 같은 타일로 붙였는데 정말 대단한 선택이었다.Paul Zobel Str. in Berlin. 그러나 자세히 보니 줄눈 간격이 좀 넓게 붙여졌다.눈에 거슬린다.와이프님이 인테리어 사장님께 전화해서 대책이 있는지 물어본다.대책이 있을까? 우야튼 8일차엔 싱크대가 드디어 조립이 된덴다.정말 기대감이 크다.하나하나씩 우리 집이 모양새를 갖춰 간다. 다용도실 타일도 주방과 동일하게 붙여주셨는데 너무 너무 너무 이쁘다. 이제 이삿날까지 6일 남았다.

워드프레스

인테리어 6일차

바닥 공사 때문에 그 난리를 치던 5일차를 어찌어찌 보내고 오늘은 6일차.문틀과 창문틀을 놓았나 보다.베란다로 통하는 문틀을 기존에 어설픈 나무로된것에서 깔끔하게 샷시로 바꿨고, 부엌의 작은창문틀도 깔끔하게 샷시를 교체했다.각 방문틀들도 깔끔하게 바꿨다. 혹시나 싶어 간식거리를 가져다 드리고 있는데 매일 깨끗하게 비어주시니 참으로 감사하다.가져다 드렸는데 남기면 괜히 이상하자나~~~~~ 언능 언능 달라지는 모습을 보고 싶다.오늘은 와이프님하께서 장판과 벽지를 열심히 고르고 계신다고 한다.또 어떤 결과물을 드리밀으실지 내심 기대반 염려반이다 ㅋㅋㅋㅋ

인테리어

인테리어 5일차

오늘은 바닥 공사를 하는 날이다.가장 살 떨리는 날이다.소음이 가장 심하게 발생하기 때문이다.역시나 아침에 공사 시작하자 마자 난리가 났나보다.인테리어 사장님께 전화가 빗발치고….사장님 전화는 점심때가 지나자 마자 배터리가 모두 방전 되버리고…공사전에 그렇게 오늘은 소음이 가장 심한 날이라고 말을 해두었지만….음료수까지 사다 바치며 말을 했건만 아무런 소용이 없더라.이해는 한다. 그 소음이 어떤 수준인지….나도 충분히 안다.하지만 공사를 하지 말라는건 좀 아닌듯 하다.그런 저런 민원 때문에 지금까지도 매일 오후부터 반나절만 일을 진행해서 공사 일정이 너무 미뤄져 있다. 과연 이삿날까지 공사가 끝날지도 의문이다…..그렇게 공사는 계속 이어졌고 바닥은 뜯어졌고…. 아~ 빨리 빨리 진행됬으면 좋겠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4일차

그간 좋지 않았던 날씨가 간만에 좋았다. 태풍은 물러갔고, 하늘은 파랗고, 햇살은 따사롭게 싸늘하고, 공기는 깨끗하고, 모든게 좋았더라. 물론 또 하나의 거대한 태풍이 스물스물 올라오고 있지만 잘 비켜가리라.집엔 타일과 변기등 기본 기자재들이 한껏 올려져 있었다.이제 주말이 지나고 7일(월)엔 가장 시끄러운 바닥공사를 끝내고 본격적으로 새단장을 한다고 한다.뭔가 집이 새옷을 입어 가는 것이다.잘됬으면 좋겠다.

인테리어

인테리어 3일차

부엌에 나있는 창문의 샷시를 모두 제거해버렸더라.애초엔 그걸 시트지질을 할까 말까 하시더니 뜯다 보니 이건 답이 아닌가 싶었나 보다.아예 새것으로 교체!!!! 화장실벽에 남아있던 타일도 모두 제거 완료. 이제 다음주 월요일에 바닥 공사하면서 나머지 바닥 타일들도 모두 제거될듯하다. 다용도실에 있던 낡은 서랍들도 모두 제거됬고, 작은방 베란다에 대충 붙여져 있던 두껍기만 한 스티로픔도 모두 제거되었다. 태풍이 ….거대한 태풍이 올라오고 있다는데 내심 걱정이다.